[슬립테크] 수면 부족, 고통스럽거나 불쾌한 기억 제어 방해한다

작성일 | 2020-11-10 18:29:06

수면 부족하면 원치 않는 생각 50% 증가…PTSD·우울증·조현병 등 환자에서 수면 장애 역할 중요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메디게이트뉴스 박도영 기자] 수면 부족은 원하지 않는 불쾌한 생각이 마음에 들어오는 것을 막는 능력을 크게 손상시킨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성공적으로 기억을 제어하는데 수면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영국 요크대학교(University of York) 마커스 해링턴(Marcus O. Harrington) 박사팀은 수면이 부족하거나 잘 쉬었을 때 방해가 되는 생각을 억제하는 능력을 실험한 연구결과를 임상심리과학(Clinical Psychological Science) 10월호에 발표했다.

연구팀은 건강한 참가자 60명을 대상으로 감정적으로 부정적인 장면(전쟁 지역 이미지) 또는 중립적인 장면(도시 풍경 이미지)의 사진과 얼굴을 연관시키는 방법을 배우게 했다. 수면 또는 완전 수면 부족으로 밤을 보낸 다음날 아침 참가자들에게 얼굴을 보여주고 그들이 짝을 이룬 장면과 관련된 생각을 억제하도록 요청했다.

그 결과 수면이 부족한 참가자는 숙면을 취한 참가자보다 원치 않는 생각이 거의 50% 증가했다.

수면 그룹은 원치 않는 생각을 성공적으로 억제한 뒤 부정적인 장변을 더 긍정적으로 보게 됐고, 부정적인 장면이 제시됐을 때 땀 반응이 감소했다.

대조적으로 수면 부족 그룹은 생각에서 부정적이고 중립적인 장면의 침입을 억제하려고 시도했으나 수면그룹보다 훨씬더 많은 침입을 경험했다. 또한 휴식 중 피하고자 하는 기억에 대한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행동 및 정신 생리학적 지수가 감소되는 효과도 없었다.

연구팀은 외상후스트레스장애(PTSD), 우울증, 조현병과 같이 지속적이고 원치 않는 생각과 관련된 정신질환으로 고통받는 사람들에게 수면 장애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해링턴 박사는 "일상 생활에서 평범한 만남이 불쾌한 경험을 상기시킬 수 있다. 예를들어 고속도로에서 너무 빨리 운전하는 자동차는 오래전 교통사고에서 원치 않는 기억을 되찾게 했다"면서 "대부분의 사람들은 이러한 기억 침입이 빨리 지나가지만 PTSD와 같은 정신질환으로 고통받는 사람들에게는 반복적이고 통제할 수 없으며 고통스러울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원치 않는 생각을 억제하는 능력은 개인마다 크게 다르지만 지금까지 이러한 변동성을 유발하는 요인은 알려지지 않았다"면서 "이번 연구에 따르면 수면 부족이 원치 않는 생각을 우리 마음에서 제거하는 능력에 상당히 영향을 미친다"고 덧붙였다.

 

[기사출처: 메디게이트뉴스 http://www.medigatenews.com/news/230380389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