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20]음식과 수면도 기술로 혁신…CES서 푸드테크·슬립테크 주목

작성일 | 2020-07-20 15:01:32

<임파서블푸드가 관람객에게 시식용으로 제공한 식물성 돼지고기 사용 반미 샌드위치.>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전자·IT 전시회 'CES 2020'에서 푸드테크, 슬립테크 등 새로운 기술 분야가 관람객 눈길을 끌었다. 건강과 환경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영양이 풍부하면서 지속가능한 음식에 대한 기술 개발이 활발하다. 건강과 직결되는 수면의 질을 높이는 기술 역시 대거 등장했다.

◇대체 고기부터 음식 만드는 로봇까지

음식과 관련한 기술을 의미하는 '푸드테크'는 CES에서 가장 재미있고, 관심을 끄는 분야 중 하나로 떠올랐다. 특히 지난해 CES에서 임파서블푸드가 식물성 소고기를 넣어 선보인 '임파서블 버거'가 큰 인기를 얻으면서 관심이 높아졌다. 임파서블푸드는 올해 식물성 돼지고기와 소시지를 선보였다. 맛은 육류와 비슷하면서도 글루텐과 동물 호르몬, 항생제 등이 들어있지 않아 더 건강하다는 설명이다. 프레스 컨퍼런스에서는 탄탄면, 미트볼 등 식물성 돼지고기를 활용한 다양한 음식을 선보였다. CES 행사에서는 식물성 돼지고기로 만든 반미 샌드위치를 관람객에게 제공했다.

임파서블푸드는 이달 말부터 미국 내 139개 버거킹 매장에서 '임파서블 소시지'를 판매할 예정이다. 또 북미를 넘어 아시아 지역으로도 진출할 계획을 밝혔다. 임파서블푸드는 부스에 한글로 '만두'라는 단어를 써놓기도 했다.

<임파서블푸드 부스 한쪽에 만두라는 한글이 써있다>

다양한 요리를 만드는 푸드 로봇도 전시장에 대거 등장했다.

삼성전자가 요리를 보조하는 로봇팔을 선보였고, 미국 스타트업 피크닉은 피자봇을 내놓았다. 또 드링크웍스와 부지봇은 칵테일 로봇을 출품했다. 이밖에 라멘 자판기, 맥주로봇, 스마트 커피머신 등 음식과 관련한 기술이 다양하게 전시됐다.

◇'숙면 책임진다'…진화하는 슬립테크

수면에 대한 관심은 국내외를 불문하고 높아지고 있다. 수면이 삶의 질에 중요한 영향을 끼치기 때문이다.

CES 2020에서는 슬립테크 관련 부스를 많이 찾아볼 수 있었다. 업체마다 숙면 접근법은 조금씩 달랐다. 향후 다양한 기술이 슬립테크에 녹아들 것으로 예상된다.

슬립테크 대표 품목은 침구류다. 침구류에 디지털 기술, 인체공학을 접목하는 시도가 많았다.

<다양한 슬립테크 제품을 전시한 필립스 부스>

필립스는 수면 관련한 제품을 대거 전시했다. 헤드밴드, 숙면 분석기, 숙면과 기상을 돕는 스마트 조명을 선보였다. 다양한 스마트 기기를 활용해 잘 자고 잘 일어날 수 있도록 돕는다. 코골이에 시달리는 소비자를 겨냥한 양압기까지 소개했다. 수면에 관해서는 하나부터 열까지 모두 챙기겠다는 의도가 엿보였다.

<슬립넘버의 스마트 베드>

미국 기업인 슬립넘버는 '클라이밋 360도 스마트 베드'를 전시했다. 슬립 넘버는 침대 온도에 주목했다. 침대 각 부분별 온도를 설정할 수 있다. 상체는 따뜻하게, 하체는 시원하게 설정하는 방식이다. 온도 변화도 즉각적이었다. 실제 누워보니 시원한 환경에서 더 편안함을 느꼈다.

니시카와는 '에어'라는 매트리스를 전시했다. 매트리스 전면을 엠보싱 처리했다. 엠보싱은 수면시 신체에 가해지는 압력을 고르게 분산, 숙면을 돕는다는 게 회사 관계자 설명이다.

국내 초기 창업기업인 메텔은 '제레마' 스마트 베개를 공개했다. 올해 상반기에 출시한다. 베개에 내장된 센서가 압력을 인식한다. 사용자 머리와 경추를 인식한 뒤 베개를 최적 높이로 자동조절한다. 코골이, 움직임을 측정해 수면 질을 분석한다.

정기 메텔 대표는 “국내 대기업과 대형 병원에서 제레마 도입을 검토 중”이라고 설명했다.

<메텔이 전시한 스마트 베개>

 

[기사출처: 전자신문 https://www.etnews.com/20200109000210 ]